UPDATED. 2019-10-23 11:25 (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 농장 출입 차량 칠곡군에도 다녀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 농장 출입 차량 칠곡군에도 다녀가
  • 장윤혁
  • 승인 2019.09.18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지역 3곳 농장 역학관계 드러나...현재까지 이상징후는 없어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경기도 연천군의 한 농장을 출입한 차량이 경북 칠곡군의 농장을 다녀간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경북도 등에 따르면 지난 9일 전남 영광의 한 양돈농장 화물차량이 칠곡군 왜관의 F농장을 잇따라 방문 자돈(仔豚) 30마리를 공급했다. 이 화물차량은 지난 1일 연천군의 A농장에 이동한 바 있다. ASF 발생에 따른 역학관계가 있는 것으로 파악되면서 경북도 등은 급히 해당 농가를 방문, 자돈 30마리를 격리해 관찰 중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경기도 연천의 한 농장을 다녀간 화물차량이 칠곡군의 양돈 농가에도 방문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도와 칠곡군은 해당 농가 주변 방제를 실시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경기도 연천의 한 농장을 다녀간 화물차량이 칠곡군의 양돈 농가에도 방문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도와 칠곡군은 해당 농가 주변 방제를 실시했다.

경북도 측은 “농가에 대한 예찰을 한 결과 현재까지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특이사항은 발견되지 않고 있지만 경북도는 해당 화물차량이 농장을 방문한 9일부터 3주간 이동제한을 실시했다. 도는 격리 중인 돼지에 이상 증상이 발생되면 정밀검사를 할 예정이다. 현재 해당 F농장에는 2천400여 마리의 돼지가 사융 중이다. 
칠곡군을 다녀간 차량 외에도 연천군 A농장을 방문한 승용차 1대가 지난달 28일 예천군과 김천시의 양돈농장을 각각 다녀간 것으로 파악됐다. 
경북도 관계자는 “이들 농장 외에 경북 지역 내 농장 가운데 아프리카 돼지열병 첫 발생 농장과 역학관계가 있는 곳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북도는 칠곡군을 포함해 3개 농장에 대해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사람, 가축 및 차량의 이동을 통제하고 소독 등 긴급방역 조치에 나섰다. 또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방역 대책본부을 꾸리고 24시간 가동에 들어갔다. 
이와 함께 차량 90대를 동원해 양돈농가와 주요 도로에 공동 방제단을 배치하는 한편 경북 양돈농가 743곳에 담당관을 지정하고 전화로 예찰을 강화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