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6 20:39 (수)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17번째 확진자, 대구방문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17번째 확진자, 대구방문
  • 칠곡라이프
  • 승인 2020.02.05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7번째 확진된 구리 거주 남성, 대구 이동 경로 공개

 

신종코로나 17번째 확진자가 지난 1월 24~25일 대구를 방문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대구시5일 오후 130분경 질병관리본부로부터 17번 확진환자가 지난 124~ 25일 대구지역을 다녀간 사실을 통보받았다.

17번째 확진환자는 구리시에 거주하는 38세 남자로 컨퍼런스 참석차 1월 18일 싱가포르를 방문했다가 24일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로 돌아왔다. 확진자는 싱가포르 행사 참석자 중 확진자(말레이시아인)가 있다는 연락을 받고 24일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한 결과 25일 양성 확인을 받았다.

대구시에 따르면 이 환자는 124일 서울역에서 KTX를 타고 오후 2시 24분경 동대구역에 도착 후 택시를 이용해 수성구에 있는 본가로 이동, 하룻밤을 보냈다.

다음날 자차를 이용해 북구의 처가를 방문하고 같은 날 처가에서 택시로 동대구역으로 이동, 오후 9시 26분 SRT를 이용해 서울로 돌아간 것으로 확인됐다.

구리시 역학조사관의 조사결과 이 환자는 대구에 머무르는 기간 동안 본가에서 처가로 이동 중 주유를 위해 주유소 한 곳을 방문했을 뿐 다른 장소를 방문하거나 가족 외 접촉한 사람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시는 확진환자 이동경로 상 방문 장소를 파악해 관할 보건소에서 철저히 환경소독을 실시하고 있고, CCTV 및 신용카드 이용내역 조회를 통해 확진자가 이동시 승차했던 택시기사 2명과 주유소 소재지와 주유 시 접촉 가능성이 있는 주유원 1명에 대한 인적사항을 파악 중이다.

한편, 접촉자로 통보된 가족은 본가(수성구 소재) 5(부모, , 자녀2), 처가(북구 소재) 7(장인, 장모, 처남가족 5)으로 확인됐고, 본가가족 5명은 이미 자가격리 조치했고 처가 가족들은 127일 모두 부산으로 가서 현재까지 체류하고 있다. 대구시는 이 사실을 부산시 연제구보건소로 통보했다.

본가 가족들의 건강상태를 확인한 결과 현재까지 모두 이상증상은 없으나 전파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수성구보건소에서 추가역학조사와 진단검사를 진행 중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확진환자가 대구를 다녀간 지 이미 11~12일이 경과한 상황이므로 이 확진자와 접촉했던 사람들이라도 최대 28일까지 이상 증상이 없다면 감염 위험에 대해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124) 12:40 서울역에서 KTX 탑승하여 14:24 동대구역 도착

동대구역 3번 출구를 이용하여 광장 택시 주차장으로 이동

(124) 택시를 타고 수성구 본가로 이동

승차한 택시는 도착지 CCTV를 이용하여 파악 중

(125) 자가용을 이용하여 본가에서 북구 처가로 이동

이동 중 주유소에 들러 주유. 주유소명은 확인 중

(125) 처가에서 계속 머무름.

(125) 21:11 택시를 이용하여 동대구역 도착

3번출구를 이용하여 진입한 후 신관 맞이방 편의점에서 생수구입

(125) 21:26 동대구역 SRT 탑승, 서울로 출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