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5 21:13 (수)
성주군 대가면 참외덩굴 및 농업부산물 무단폐기는 이제 그만
성주군 대가면 참외덩굴 및 농업부산물 무단폐기는 이제 그만
  • 이찬민 기자
  • 승인 2020.07.10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가면(면장 조형철)에서는 참외수확기가 끝나는 시기를 맞아  “참외덩굴 및 농업부산물 무단 폐기 근절”을 당부하는 홍보 현수막을 곳곳에 게첨했다.

성주참외는 세계 명품브랜드로 당당히 자리매김하였고, 우리고장의 소중한 소득원임에도 불구하고 참외수확기가 끝나는 여름철이 되면 참외덩굴 및 농업부산물이 주요 하천변, 도로변 등지에 무단 폐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러한 무단폐기는 농촌 미관을 해칠 뿐 만 아니라 악취 및 하천 오염, 호우 시 유수장애 등 많은 문제점을 낳고 있으므로, 명품 참외에 대한 자부심을 고취시키고, 주민 스스로의 환경에 대한 의식변화를 주문하기 위해 현수막을 게첨하였다.

조형철 대가면장은 “성주 참외의 명성과 함께 우리 고향의 농업․농촌을 살린다는 마음으로 참외덩굴 및 농업부산물 무단폐기 근절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면 깨끗한 농촌 환경을 기대 할 수 있다”며, 주민 모두의 동참을 당부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