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22:10 (토)
포항 대송면 산불 12시간 만에 진화…공무원 2명 부상
포항 대송면 산불 12시간 만에 진화…공무원 2명 부상
  • 김유진 기자
  • 승인 2019.04.04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포항에서 난 산불이 발생 12시간 만인 4일 오전 8시께 꺼졌다.

3일 오후 752분께 포항시 남구 대송면 대각리 운제산 자락에서 난 산불은 소나무와 상수리나무 1천 그루 등 산림 3가 타 55250만원의 피해를 낸 것으로 추정 된다.

포항시와 소방당국은 소방차 16대 등 장비 55대와 인력 2400여명을 동원해 밤새 진화작업을 해 4일 새벽 큰 불을 잡았으며 날이 밝자 헬기 10대와 인력을 동원해 남은 불을 껐다.

포항남부소방서는 3일 오후 940분께 인근 소방서에 지원을 요청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

그러나 시와 소방당국은 밤이 되면서 헬기를 동원하기 어려운 데다가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한때 시는 산불이 난 야산 주변 마을 주민 40여명에게 대피령을 내려 주민들은 마을회관이나 인근 지역에서 한동안 대피했다가 불이 소강상태를 보이자 귀가했다.

부상자도 발생했다. 불을 끄던 시 공무원 A(26)씨가 탈진해 병원으로 이송됐고 B(30)씨가 발목 골절로 치료받고 있다.

경찰은 진화가 끝나는 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