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6:05 (금)
대구경북 자동차부품 두바이에서 날았다
대구경북 자동차부품 두바이에서 날았다
  • 노유빈 기자
  • 승인 2019.06.19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바이 자동차부품전시회'서 현장 계약 따내

대구경북 지역 자동차부품 기업들이 지난 10~12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개최된 ‘2019 두바이 자동차부품전시회(Automechanika DUBAI 2019)’에 참가해 현장계약의 성과를 거뒀다. 
19일 대구시에 따르면 시와 경북도는 이번 두바이 전시회에 상생협력 특별관을 조성하고 지역 자동차부품 기업 6개사를 파견했다. 
기업들은 특별관에 제품을 전시하고 무역상담회를 개최했다. 대구시는 이번 상담회로 총 271건(상담액 414만불)을 상담해 계약추진 74만불(약 9억)과 현장계약 6만불의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2019 두바이 자동차부품전시회’는 올해 17년째로써 중동·아프리카 최대 자동차 애프터마켓 전시회이다. 63개국 1천880개사가 참가했으며, 한국, 중국, 독일, 일본, 태국 등에서 국가관을 구성한 가운데 대구경북 자동차부품 대표기업 12개사가 독립부스를 구성해 지역 자동차산업 홍보와 함께 3일간 515명의 바이어가 방문하는 등 실질적인 거래 성사의 플랫폼으로 활용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두바이 무역관 관계자에 따르면, 중동지역의 저유가 국면이 장기화됨에 따라 신차 판매는 부진하나 애프터마켓 시장은 활황세를 보여 중동지역의 경우 향후 6년간 매년 6%대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아랍에미리트의 중심 두바이는 걸프협력회의(GCC)국가 뿐 아니라, 이란, 인도, 아프리카, 독립국가연합(CIS)으로의 재수출 물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앞으로의 시장 전망도 밝다고 한다.
이번 참가업체 중 산업용특수윤활유 생산업체인 ㈜루브캠코리아는 중동 건설사와 엔진코팅제 40만불을 잠정계약 했는데, 연료효율 증대 및 보수비용 절감 목적이 부합하여 긍정적인 성과를 얻었다. 
이노알앤씨는 파키스탄 바이어로부터 10만불 상당의 제품 개발요청을 받았고, 삼양금속도 인도 바이어로부터 컴프레서 샤프트에 대한 상담 견적을 진행하였다. 또한 중국 바이어로부터도 높은 관심을 받았다. 지티코리아는 알제리 바이어로부터 아프리카 시장의 국산차부품 요청을 받아 중동시장에서 한국 자동차부품업체들에 대한 높은 신뢰도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한다.
안중곤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은 “지역 최대 수출품목이지만 최근 글로벌 통상환경의 악화로 어려움이 불어 닥친 자동차부품업계가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자동차부품 특화 무역사절단과 해외전시회 파견을 지속적으로 확대 지원하는 등 수출판로 개척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