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9 11:52 (금)
칠곡군, ‘일감 몰아주기’ 부서별 해명은 제각각…엇박자에 혼란 가중
칠곡군, ‘일감 몰아주기’ 부서별 해명은 제각각…엇박자에 혼란 가중
  • 칠곡라이프 심층취재팀
  • 승인 2019.07.02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보계는 ‘잘못 인정’, 실무부서는 ‘문제 없다’

칠곡군이 수년간 전기공사에서 특정 업체와 수의계약을 체결하는 등 일감몰아주기를 일삼아왔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공보계와 실무부서가 엇갈린 해명으로 혼란을 가중 시키고 있다.

1일 대구참여연대가 칠곡군이 전기공사에서 일감몰아주기를 해왔다는 의혹을 제기하자 공보계장은 지역 매체들에게 공문을 통해 관련 기간의 수의계약에 대한 법령 위반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했다며 잘못을 인정하고 향후 재발을 방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공보계 측은 본지와의 통화에서는 경북도의 감사가 내려오면 유착 여부에 대해서 알게될 것이라며 대답을 회피했다.

하지만 해당 논란을 불러온 실무부서는 수의계약이 문제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실무부서 관계자는 적법한 절차에 따라 시공 업체를 선정했다수의계약에서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어 자체감사와 경북도 감사를 수시로 받고 있는데 그동안 전혀 문제 제기가 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결국 참여연대의 발표로 칠곡군의 입장을 들으려는 기자들에게 공보계는 잘못을 어느 정도 인정하는 식으로 대응한 반면 실무부서는 반대되는 의견을 내놔 혼란이 가중됐다.

실무부서 측은 공보계가 감사 결과를 기다려 보겠다는 식의 대응을 한 것은 실무진과 소통을 제대로 하지 않은 것이라며 마치 수의계약에서 문제가 있었던 식의 답변을 기자들에게 한 것은 잘못이라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지역 전기업계 관계자는 이번 논란에 대해 도서지역과 업무의 특성상 입찰공고를 내어도 참가 업체가 잘 없고 업무추진이 오히려 늦어져 지역 주민들의 편의를 위해서 실무부서에서 신뢰가 형성된 특정업체에 일감을 준 것으로 보인다실무부서의 입장이 지역현실에 맞는 것이라고 말했다.

가산면에 거주하는 이모 씨(58)참여연대 측의 의혹제기가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군의 해명이 프로답지 않아 군민들의 혼란을 가중시킨 측면이 있다어설픈 해명 보다는 사실을 기본으로 한 올바른 해명으로 지역의 명예를 더럽히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참여연대는 지난 1일 칠곡군이 지난 5년간 시행한 수의계약 전기공사의 94%3개의 업체가 도맡았다고 밝혔다. 특히 A전기와 B전기 두 업체가 5년간 전체 전기공사 수의계약의 85%를 따내면서 유착이 의심된다고 주장, 해당 문제에 대해서 경북도에 감사를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